이순정 “‘찰떡’, 여자 ‘호랑나비’로 불리면 좋겠어”

0
201511231608369508.jpg

가수 이순정이 신곡 ‘찰떡’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이순정은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롤링홀에서 신곡 ‘찰떡’ 프레스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현장에는 가수 김흥국이 이순정을 응원하기 위해 방문했다. 김흥국은 “이순정이 늦은 나이에 앨범 활동을 하게 됐지만 처음 데뷔한다는 마음가짐으로, 가요계에 제대로 들이대면 좋겠다”고 격려했다.

이순정은 “과거 1집 때도 (김흥국이) 많이 응원해주셨다. 아버지와 절친한 사이라 ‘생방송 때 술 드시지 말라’고 말한 적도 있었다”며 김흥국과의 인연을 설명했다.

또한 그는 “‘찰떡’이 여자 ‘호랑나비’가 됐으면 좋겠다”며 “‘뮤직뱅크’ 무대 마지막에 ‘호랑나비’ 춤을 응용한 안무도 췄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신곡 ‘찰떡’은 독특한 라임의 위트 있는 가사에 복고적 댄스 리듬이 가미된 트로트 곡으로, 진솔한 남녀의 사랑을 표현한 노래다.

한편 이순정은 ‘남행열차’, ‘애모’ 등을 부른 가수 김수희의 딸로 지난 1999년 써니(Sunny)라는 예명으로 활동한 후 16년 만에 컴백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최민영 인턴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