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2일 어깨 관절경 수술.. 통증 원인 따라 달라지는 수술

0

류현진 22일 어깨 관절경 수술, 류현진 22일 어깨 관절경 수술

LA다저스의 류현진이 22일(현지시간 21일) 어깨 관절경 수술을 받는다.

다저스는 21일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해 류현진이 LA에서 통증이 있는 왼쪽 어깨 관절경 수술을 한다면서 그의 어깨 상태를 점검해 온 구단 주치의 닐 엘라트레체 박사가 수술을 집도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앞서 앤드루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류현진의 어깨 수술을 고려 중"이라고 밝혀 수술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다.

실제로 프리드먼 사장은 이날 다저스 팀 닥터 엘라트레체 박사와 류현진의 재활 과정을 논의했으며, 수술이 불가피하다고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다저스 구단은 이날 발표에서 수술 사실만 전했을 뿐, 정확히 류현진의 어깨 상태가 어떤지, 재활에는 얼마나 긴 시간이 걸리는 지 등 자세한 사항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관절경 수술은 환부를 절개하지 않고 작은 관을 삽입해 환부 안쪽의 상태를 관찰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전문가들은 류현진의 어깨 통증 원인을 크게 두 가지로 보고 있다.

어깨 부상 상태가 생각보다 가벼우면 연골 일부를 살짝 깎아내는 등 ‘청소'(클린업)로 수술을 마칠 수 있다. 이 수술을 하면 보통 6개월 후 캐치볼을 시작해 내년이면 마운드에 설 수 있다.

그러나 어깨 연골이 찢어졌거나 어깨 힘줄에 문제가 생겼다면 선수 생명을 건 수술이 될 수 있다.

한편, 지난 3월 스프링캠프 때 어깨 통증을 느낀 류현진은 15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라 정규리그 개막을 맞았다.

류현진은 MRI 촬영에서 큰 이상은 나타나지 않았으나 왼쪽 어깨에 지속적인 불편함을 호소해왔다.

지난해 어깨뼈(견갑골) 단순 염증으로 두 차례나 선발 로테이션에서 낙오한 류현진은 예년보다 일찍 올해 스프링캠프를 시작하며 어깨 근육 강화에 집중했으나 스프링캠프 막판 닥친 악재를 넘지 못하고 결국 올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류현진 22일 어깨 관절경 수술, 류현진 22일 어깨 관절경 수술
on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