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스포’, 부성애 기반 ‘국제시장’-‘인터스텔라’ 흥행 계보 잇는다

0

201511271443062072.jpg

영화 ‘사우스포’가 부성애를 기반으로 한 ‘국제시장’과 ‘인터스텔라’ 등 흥행 기록을 세운 작품들의 계보를 잇는다.

‘사우스포’는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호화로운 삶을 살던 복싱 세계챔피언 빌리 호프(제이크 질렌할 분)가 한 순간의 실수로 아름다운 아내 모린(레이첼 맥아덤즈 분)과 모든 것을 잃은 뒤, 하나뿐인 딸을 지키기 위해 생애 가장 어려운 시합에 도전하는 짜릿한 승부를 그린 작품이다.

이 작품은 포츠 영화가 주는 쾌감과 부성애를 기반으로 한 드라마적인 요소가 주는 감동을 동시에 담아냈다. 복싱 세계챔피언 빌리 호프의 화려한 복싱 기술과 링 위에서 펼쳐지는 스릴 넘치면서 짜릿한 승부는 관객들로 하여금 경기 현장에 있는 듯한 느낌을 주며 스포츠 영화가 줄 수 있는 쾌감을 최대치로 끌어 올린다.

여기에 빌리 호프가 자신의 실수로 아내 모린을 잃은 후 하나 남은 딸을 지키기 위해 ‘진짜 아빠’가 돼 가는 과정은 눈물과 감동을 선사한다.

201511271443064100.jpg

‘사우스포’의 복합 장르는 지난해 겨울 개봉해 흥행을 일궈낸 ‘국제시장’과 ‘인터스텔라’와 닮아 있다. ‘국제시장’은 1950년대 한국전쟁 이후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격변의 시대를 관통하며 살아온 우리 시대 아버지의 감동적인 이야기로 천만 관객 이상을 동원하며 전국민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인터스텔라’는 식량 부족 현상이 벌어진 미래에 인류의 희망을 찾기 위해 가족을 뒤로 한 채 우주로 떠난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가족을 떠난다는 스토리지만, 그 속에는 아들과 딸을 사랑하는 강력한 부성애가 담겨 있어 감동을 선사하며 흥행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이처럼 부성애라는 감동 코드가 담긴 영화들은 드라마, SF, 스포츠까지 다양한 장르로 만들어지며, 각기 다른 감동으로 관객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사우스포’는 부성애 코드에 스포츠 영화에서 느낄 수 있는 쾌감까지 더해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진한 감동을 선사하며 부성애 흥행 계보를 이어 받을 것이다.

한편 ‘사우스포’는 오는 12월 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