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학교’ 엄지원 “여배우들 ‘케미’, 기대해도 좋을 것”

0

201505211214231974.jpg

배우 엄지원이 여배우들 간의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2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감독 이해영, 이하 ‘경성학교’) 제작보고회에는 이해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보영, 엄지원, 박소담 등이 참석했다.

이날 엄지원은 여성 스릴러만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 “대한민국의 모든 여배우들이 조금 더 다양한 장르 속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기를 열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현장에서 그는 “정말 최선을 다했다. 그래서 조금 더 애정이 있고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여성 미스터리 장르로 여자들이 나오면 질감이 섬세해진다”라며 “배우들 간의 호흡이 정말 좋았다. 여성들만의 ‘케미’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엄지원은 극 중 오로지 우수한 학생을 뽑아 도쿄로 보내는 것이 유일한 목적인 기숙학교의 총 책임자 교장 역을 맡았다.

한편 ‘경성학교’는 경성의 기숙학교에서 사라지는 소녀들, 이를 한 소녀가 목격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미스터리 장르의 작품으로, 오는 6월 18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