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서울 추성훈, 상대방 압도했으나..판정판서 敗

0
201511291227492381.jpg

UFC 서울 추성훈

UFC 서울 추성훈이 판정판으로 패했다.

추성훈은 28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서울’ 웰터급 경기에서 알베르토 미나(33·브라질)에게 심판판정으로 1대2로 석패했다.

이로써 추성훈은 통산 14승 6패를 기록하게 됐다. 반면 미나는 12승으로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추성훈은 미나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추성훈은 미나에게 1, 2라운드에서 근소하게 밀렸으나 3라운드서는 상대방을 완벽하게 압도했다. 하지만 마지막 판정서 뒤지며 승리를 내주고 말았다.

경기가 끝나고 추성훈은 “UFC와의 남은 계약은 정확히 모른다. 오늘 시합은 2라운드에서 넘어지면서 이제 안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한국 팬들의 응원이 다시 일어나서 3라운드 끝까지 싸울 수 있는 힘이 됐다. 정말 감사하다. 진 것은 어쩔 수 없지만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고 생각한다”며 감사함을 드러냈다.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