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스포’, 관객 호평-응원 담은 ‘전국민 감동 물결 영상’ 공개

0

201511301715184338.jpg

영화 ‘사우스포'(감독 안톤 후쿠아)가 전국 3만 릴레이 시사회를 진행중인 가운데, 관객들의 호평과 응원을 담은 ‘전국민 감동 물결 영상’을 공개했다.

30일 ‘사우스포’ 측은 전국 3만 릴레이 시사회로 관객들의 성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영화를 본 관객들의 호평과 응원을 담은 ‘전국민 감동 물결 영상’을 공개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에서는 시사회를 기다리는 인파와 ‘사우스포’의 경기 장면을 연상시키는 복싱 링에서 촬영을 즐기는 관객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또 지난 24일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과 함께 진행된 GV 시사회에서 ‘맥스무비’ 박혜은 편집장은 "처음에는 많은 사람들이 스포츠 영화 같다는 생각을 했을 것 같은데, 오히려 가족영화에 가깝다는 점이 차이점이었다"고 극찬했으며, SBS 박선영 아나운서도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에 흘렀던 에미넴의 음악이 긴장감을 더하면서 흥미롭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관객들 또한 "진정한 아빠가 돼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 같다", "가족의 소중함을 더 배울 수 있었던 영화인 것 같다" 등 감상을 전했다.

실제 복싱 선수들도 ‘사우스포’를 극찬했다. 복싱 선수 신재혁과 김수환은 "아내의 빈자리를 딸이 채우겠다는 느낌을 받아 감동했다", "(빌리가)자기 인생도 바꾸겠다는 모습이 보여 좋았다"며 복싱선수의 삶을 디테일하게 담았다는 리뷰를 남겼다.

이밖에도 ‘사우스포’의 OST가 영화를 더욱 강렬하게 만든다는 점, 가족에 대해 돌아보게 하는 영화라는 점 등 작품에 대한 칭찬을 이어갔다.

끝으로 관객들은 ‘사우스포’를 응원하는 메시지를 남겼고, 박선영 아나운서 또한 ‘사우스포’를 향한 힘찬 응원을 남겨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사우스포’는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호화로운 삶을 살던 복싱 세계챔피언 빌리 호프(제이크 질렌할 분)가 한 순간의 실수로 아내 모린(레이첼 맥아덤즈 분)과 모든 것을 잃은 뒤, 하나뿐인 딸을 지키기 위해 생애 가장 어려운 시합에 도전하는 승부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2월 3일 개봉 예정.

/fnstar
@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