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학교 박보영, 20대 중반에도 ‘교복 어울리는 동안 외모’

0

201505211631238869.jpg

경성학교 박보영

‘경성학교’ 박보영이 20대 중반임에도 불구하고, 동안 외모로 교복을 입게 됐다.

21 일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이하 ‘경성학교’, 감독 이해영·제작 청년필름, 비밀의화원)의 제작보고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박보영-엄지원-박소담, 감독 이해영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박보영은 계속 교복을 입을 생각이냐는 질문에 대해 "촬영 당시에는 25살이었다"며 "교복을 꾸준히 입고 있지만, 앞으로도 주위 분들이 말리지 않는 한 입을 수 있을 때까지 입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경성학교’는 1938년 일제 시대 경성의 한 기숙학교를 배경으로 소녀들이 사라지는 사건을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물이다.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소녀들과 이상행동, 이에 문제를 느낀 소녀와 비밀스러운 교장의 행동까지 고립된 학교에서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을 담았다.

한편 ‘경성학교’는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