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마술사’ 유승호, 마술사부터 웹툰 작가-천재 변호사까지 ‘다채로운 캐릭터’ 열연

0
201512011007129917.jpg

영화 ‘조선마술사’(감독 김대승) 유승호가 조선시대 최고의 마술사부터 상처를 가진 웹툰 작가, 과잉기억증후군을 앓는 천재 변호사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를 통해 올 하반기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동시에 사로잡을 예정이다.

‘조선마술사’는 조선 최고의 마술사를 둘러싼 사랑과 대결, 모든 운명을 거스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20대 대표 배우 유승호는 아름다운 외모에 무대 위의 카리스마를 갖춘 조선시대 최고의 마술사 환희 역을 맡아 치명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캐릭터를 맡았다.

거부할 수 없는 사랑에 빠진 한 남자의 모습부터 거스를 수 없는 운명에 맞서 위험한 대결을 펼치는 상남자의 매력까지 선보이는 유승호는 강렬한 비주얼은 물론 연기력으로나 이미지로나 한층 성숙된 모습을 기대하게 한다. 특히 그는 촬영 전부터 마술 연습과 더불어 액션까지 연마하며 역할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조선마술사’는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 ‘혈의 누’, ‘후궁: 제왕의 첩’ 등 매 작품 아름다운 영상미와 섬세한 연출력 속에 강렬한 여운을 전하는 김대승 감독의 신작이다. 유승호 비롯해 고아라, 곽도원, 조윤희, 이경영 등의 배우들과 박철민, 손병호, 조달환 등 신구 연기파 배우들의 명불허전 앙상블을 완성했다. 12월 개봉 예정.

또한 지난 11월 24일 첫 방송된 MBC에브리원 드라마 ‘상상고양이’는 고양이와 인간의 동거를 다룬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국내 최초 고양이를 소재로 했다. ‘상상고양이’ 속 유승호는 사랑하는 이를 잃은 상처를 가진 웹툰 작가로 분해 고양이와 함께 살아가며 서로의 아픔을 치유해 나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어 오는 12월 9일 방영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 유승호는 과잉기억증후군을 앓는 천재 변호사 역을 맡았다. 억울하게 수감된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천재 변호사의 휴먼 멜로 드라마다. 영화 ‘변호인’ 윤현호 작가의 안방극장 데뷔작으로 과잉기억증후군이라는 다소 생소한 설정으로 색다른 법정 드라마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