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도’, 홍콩 느와르 ‘붐’ 일으킬까?(리뷰)

0

201505211809248164.jpg

북한에서 개발한 핵폭발 장치가 도난당했다는 위험하고도 기발한 상상력에서 시작된 영화 ‘적도’가 화끈한 액션을 선사했다.

이 작품은 북한의 핵폭발 장치가 무기 밀대단체 ‘적도’에게 도난당하는 일이 벌어지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아시아 최대의 위기에 직면한 한국과 중국, 홍콩은 연합작전에 돌입한다. 이에 한국의 무기 전문가 최민호(지진희 분)와 국정원 요원 박우철(최시원 분)이 홍콩으로 파견을 떠나고 그 곳에서 뭉친 각 국의 인력들은 긴장감을 최대로 끌어올린다.

더불어 아시아 전역에서 모인 글로벌한 배우들의 조합 또한 눈부시다. 대한민국의 ‘믿고 보는 배우’인 지진희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배우의 입지를 다진 최시원의 호흡은 극의 흐름을 밀도 있게 이끌었다.

이처럼 초반 화려한 액션신과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은 전개의 역동적인 분위기를 조성한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극의 전개가 흘러갈수록 아쉬움이 남는다. 특히 핵폭발 장치를 두고 벌이는 각 국의 연합과 ‘적도’의 대치전은 틈이 많아 너무 진부하지 않은가라는 생각이 든다.

뿐만 아니라 한국인 배우들의 대사 또한 의문이다. 우리에게 친숙한 구어체가 아닌 문어체의 대사는 배우들의 연기력이 아니었다면 커버하기 어려웠으리라 짐작됐다.

21일 열린 언론시사회 당시 최시원도 이와 같은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이날 현장에서 “한국어로 된 대본을 받았지만 한국인 작가분이 아닌 번역가의 대본이었다. 대사가 연기하기에는 많이 아쉬웠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한국인이 보기에는 다소 어색하고 상투적인 대사들은 극의 몰입을 방해하는 걸림돌이 될지 모른다.

하지만 ‘적도’는 최근 보기 힘들었던 홍콩 느와르물의 향수에 젖어들게 하는 작품임에는 틀림없다. 국제적인 스타가 총 출동한 만큼 홍콩, 마카오, 상하이, 도쿄 등의 화려한 배경은 보는 즐거움을 한층 끌어올린다. 아울러 아시아 전역에서 벌어지는 액션신은 영화의 큰 장점이다.

한편 베이징 국제 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돼 아시아 전역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영화 ‘적도’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