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머니 홍라희와 함께 야구장 찾아

0
201505212042172425.jpg
이재용 홍라희

두산 베어스와 삼성 라이온즈가 맞붙은 21일 서울 잠실구장. 경기 도중 3루 VIP석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 부회장은 모친 홍라희 리움미술관 관장과 함께 잠실에 등장했다. 삼성 관계자에 따르면 "병원(이건희 회장이 입원 중인 서울 삼성병원)에서 TV로 경기를 보고 있었는데 선수들이 잘해서 응원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다"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포스트시즌이면 종종 경기 관람을 위해 잠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최근 삼성이 한국시리즈를 잠실에서 치렀을 때도 거의 빠짐 없이 잠실 VIP석에 나타나 사기를 진작시켰다.

그러나 이 부회장의 정규시즌 경기 방문은 흔히 있는 일은 아니었다. 더욱이 이 부회장이 모친 홍라희 관장과 함께 경기장에 나타난 건 상당히 이례적인 일로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이재용 홍라희, 경기 재밌었나보다","이재용 홍라희, 역시 재벌가는 달라","이재용 홍라희, VIP석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