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툴지만, 사랑’ 아이바 & ‘극적인’ 윤계상, 국민 아이돌에서 배우로

0
201512040955366465.jpg

일본과 한국에서 국민 아이돌로 사랑 받은 두 그룹 아라시와 god. 데뷔부터 지금까지도 오랫동안 사랑 받고 있는 두 그룹의 멤버인 아이바 마사키와 윤계상이 12월 극장가를 달달한 로맨스 감성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아라시의 아이바 마사키는 앞서 영화 ‘황색눈물’에서 가수 지망생 쇼이치 역을 맡아 안정된 연기로 진한 인상을 남겼으며, 이번에 ‘서툴지만, 사랑’에서 첫사랑을 시작한 순수남 히카루를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황색눈물’에 이어 이누도 잇신 감독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춘 아이바 마사키는 이번 영화에서 만화가를 꿈꾸며 서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살아가는 히카루로 분해 다정하고 성실한 모습과 함께 사랑 앞에서는 한없이 수줍어하는 순수한 모습을 완벽히 표현해내며 아라시로 활동할 때와는 180도 다른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god 윤계상은 영화 ‘극적인 하룻밤’에서 용기 부족으로 늘 연애에 있어 ‘을’의 입장으로 살아가는 남자 정훈 역으로 분해 다채로운 캐릭터를 선보인다. 망가지는 것도 불사한 채 능청스러운 연기부터 진지함까지, 윤계상 특유의 익살스러운 표정과 리얼한 연기는 새로운 로맨틱 코미디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처럼 한일 양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가수로 데뷔한 후 연기자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두 배우 아이바 마사키와 윤계상이 선사할 색다른 로맨스와 그들의 매력적인 변신이 기대된다.

‘서툴지만, 사랑’은 우연히 시작된 만남, 안타깝게 놓쳐버린 인연 그리고 다시 찾고 싶은 엇갈린 사랑까지, 사랑에 서툰 네 남녀에게 일어나는 크리스마스의 기적 같은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일본 감성 영화의 거장으로 불리는 이누도 잇신 감독이 연출을 맡고 배우 한효주가 출연해 더욱 주목 받고 있다.

한편 ‘서툴지만, 사랑’은 오는 12월 10일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