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관절와순 파열’ 수술 마쳐… 컨디션은? “좋아요”

0
201505220722003611.jpg
류현진, ‘관절와순 파열’

류현진의 병명이 관절와순으로 밝혀졌다.

미국 프로야구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28)이 2시간가량의 왼쪽 어깨 관절 수술을 무사히 끝내고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LA 컬란-조브 정형외과 클리닉에서 팀 주치의인 닐 엘라트레체 박사 집도 아래 수술대에 올랐다.

류현진의 수술은 2시간가량 진행됐으며, 관절와순 파열로 밝혀져 일부 찢어진 부분을 꿰맸고 깨끗이 청소했다고 알려졌다.

류현진은 병원에서 나와 차에 오르며 기자들을 향해 ‘기분이 어떤가’라는 질문에 "좋아요"라고 짧게 대답한 것으로 전해진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