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황금복’ 이엘리야, 온몸으로 절규한 열연 ‘레전드 엔딩’ 탄생

0

201512041106537216.jpg

배우 이엘리야가 온몸으로 절규한 감정 열연으로 ‘레전드 엔딩’을 탄생시켰다.

지난 3일 방송한 SBS 일일드라마 ‘돌아온 황금복’에서 예령(이엘리야 분)은 엄마 백리향(심혜진 분)이 경찰에 구속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방송 말미 예령은 사채업자와 황금복(신다은 분)의 가족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엄마와 돈을 맞바꾸는 극단적인 선택을 감행했다.

사면초가에 놓인 이엘리야의 열연은 강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그는 차회장(고인범 분)의 비서에게 백리향의 목숨 값을 건네받을 때부터 두려움에 눈이 충혈 되거나 손을 떨어 보는 이들까지 긴장케 했다.

특히 예령이 황금복을 피해 도망치다 돈이 흩어지자 제정신이 아닌 듯 울부짖었던 엔딩은 잊을 수 없는 한 장면이었다는 반응이다.

이처럼 이엘리야는 극 중 끝없는 수난시대를 겪으며 올가미에 걸린 백예령의 심리를 섬세하게 담아내며 짙은 여운을 남기고 있다. 그는 다음 주 종영을 앞두고 있는 ‘돌아온 황금복’에서도 마지막까지 몰입도 높은 연기로 보는 이들의 오감을 충족케 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황은실(전미선 분)의 교통사고 사건을 두고 예령과 금복, 강문혁(정은우 분) 의 치열한 진실공방이 이어졌다. 때문에 기자들까지 주목할 만큼 점점 커져가는 사건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