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인키, 연봉 무려 3250만달러…다이아몬드백스와 계약 ‘사상최고 연봉’

0
201512051147460489.jpg

그레인키 3250만달러, 그레인키 3250만달러, 그레인키 3250만달러, 그레인키 3250만달러

그레인키 3250만달러 연봉 소식이 전해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5일(이하 한국시간)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계약에 합의한 잭 그레인키가 사상 최고의 평균 연봉을 받게 됐다.

그레인키의 계약소식이 알려진 직후 유에스에이 투데이의 밥 나이팅게일 기자는 계약조건에 대해 6년간 1억 9500만 달러라고 밝혔다. 이를 평균연봉으로 환산하면 3250만 달러다.

그 동안 예상됐던 최대 3200만 달러를 넘어서는 것은 물론 이날 보스턴 레드삭스 입단이 공식 발표된 데이비드 프라이스의 평균 연봉 3100만 달러(총 7년 2억 1700만 달러)를 크게 넘어선다.

/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