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 파탄 1억원 피소 강용석 “아내, 이보영 닮았다”

0

01_9997146_1.jpg

강용석은 과거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아내의 얼굴을 공개해 화제다.

이날 방송에서 강용석은 "저희 아내가 한창 날씬했을 때 이보영씨를 닮았다"며 "2005년 이보영이 ‘여여쁜 당신’에 나올 때 장인어른이 전화해 ‘어쩜 저애는 내 딸하고 닮았냐’라고 말하곤 했다"고 전했다.

한편 21일 채널A는 "강용석과 아내 D씨의 불륜 스캔들 소송을 제기했던 남편 조 모씨가 소송을 취하했다는 얘기가 있었지만 사실이 아니었다"고 보도했다.

조씨는 강용석이 자신의 아내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가정을 파탄 낸 책임으로 1억 원을 배상하라고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네티즌들은 강용석 소식에 "강용석, 아내보다 강용석 리즈시절인 듯" "강용석, 이렇게 보니 윤박 닮음" "강용석, 화이팅"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onnews@fnnews.com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