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규, 아들 언급하며 “세월호 가족 용기 잃지 말길”

0
배우 박영규가 자신의 죽은 아들을 언급하며 세월호 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건넸다.

드라마 ‘정도전’에서 이인임으로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펼쳤던 박영규는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14 KBS 연기대상’에서 장편드라마 부문 우수연기상을 받았다.

박영규는 "40년 넘어 KBS에서 처음으로 상을 받았다"며 "유동근, 조재현, 임호, 서인석 등 좋은 배우들과 함께 연기하게 되서 좋았다. 함께 상을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박영규는 고인이 된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절절하게 드러냈다. 박영규는 "이런 좋은 날에는 항상 보고 싶은, 하늘에 있는 우리 아들이 생각난다. 이렇게 좋은 날이 되면, 하늘에 있는 우리 아들에게 열심히 살아가는 아빠 모습 보여주려고 열심히 살고 있다"며 "내가 열심히 갈고 닦아서 빛나면, 그 빛이 하늘로 가서 아들이 아빠를 보고 싶을 때 얼른 찾아보라고, 노력하며 살았다"고 말했다.

박영규 아들은 지난 2004년 미국 유학 중 친구가 운전하는 오토바이 뒷좌석에 탔다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또 박영규는 "이 기분좋은 상패를 들고, 우리 아들을 위해서 노래 한곡 하겠다"라며 ‘축배의 노래’를 열창했다.

박영규는 아들을 잃은 동병상련의 마음을 담아 세월호 가족들에게 격려도 건넸다. 박영규는 "카메라 이쪽으로 좀 주세요!"라며 이목을 집중시킨 뒤 "세월호 가족 여러분, 우리 용기 잃지 말고 내년에도 힘차게 삽시다!"라고 외쳐 박수를 받았다.

박영규 박영규 박영규 박영규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