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황정민 “가장 선배, 현장에서 외로움 느껴”

0

201512071738406977.jpg

배우 황정민이 엄홍길 대장이 느꼈던 외로움을 겪었다고 이야기 했다.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히말라야’(감독 이석훈) 언론시사회에 이석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황정민, 정우, 조성하, 김인권 등이 참석했다.

이날 황정민은 엄홍길 대장의 외로움에 대해 “엄홍길뿐만 아니라 황정민의 위치에서도 느끼는 것 같다. 어느 날 보니 현장에서 내가 주인공이면서 가장 선배가 되어 있더라. 그러다보니 어느 순간 외롭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예전에는 스태프들과 같이 웃고 떠들고 재밌게 지냈는데, 어느 순간 나를 어른으로 생각하신다. 이런 외로움이 엄홍길이 혼자 산에서 대장으로서 느꼈을 외로움과 크게 다를 바 없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외로움을 견디는 방법은 술이다”라고 마무리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극중 황정민은 대한민국 대표 산악인 엄홍길 대장 역을 맡았으며, 정우는 엄홍길 대장이 끝까지 지키려 했던 후배 대원 박무택 역을 맡았다.

한편 ‘히말라야’는 히말라야 등반 중 생을 마감한 동료의 시신을 찾기 위해 목숨을 건 여정을 떠나는 엄홍길 대장과 원정대의 실화를 그린 영화로, 오는 16일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