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조성하, ‘꽃중년’ 이미지 버리기 위해 ‘이것’ 포기해

0
201512072111071057.jpg

히말라야 조성하

히말라야 조성하가 꽃중년의 이미지를 감추기 위해 ‘청결’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성하는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히말라야'(감독 이석훈)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날 현장에는 조성하를 비롯해 황정민, 정우, 김인권, 이석훈 감독 등이 참석했다.

이날 조성하는 "이번 작품에서는 꽃중년의 모습이 나오지 않도록 씻지 않으려 노력했다"며 "머리에 새집을 지으려 노력했다. 침자국만 지우고 촬영에 임했다. 영화 속 한 장면에 황정민과 함께 나오는 제 모습이 저팔계처럼 보이더라. 최대한 외모에 신경쓰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전했다.

한편 ‘히말라야’는 히말라야에서 생을 마감한 동료의 시신을 찾기 위해 목숨을 건 여정을 떠나는 엄홍길 대장과 원정대의 실화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16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