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강수지, 박세준에 “얼마나 여자냄세 못맡았으면…” 돌직구

0
201512090850177819.jpg

불타는 청춘 강수지, 불타는 청춘 강수지, 불타는 청춘 강수지, 불타는 청춘 강수지

불타는 청춘 강수지가 박세준에게 굴욕을 안겼다.

8일 밤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전북 무주 ‘단풍여행’이 그려졌다.

이날 여자 멤버들은 박세준의 일화로 웃음꽃을 피웠다. 화장실에 가려던 박세준이 여자 방을 지나치다 “여자 냄새가 난다”고 했던 것.

이 말을 듣고 있던 강수지는 “얼마나 못 맡았으면 그랬을까”라며 “다음에 향수 가져와서 뿌리면 쓰러질 것 같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