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규, 아들 언급 후 “세월호 가족 여러분, 용기 잃지 말고 삽시다”

0
박영규가 세월호 참사 유가족에게 "용기를 잃지 말자"는 말을 전했다.

박영규는 지난해 12월31일 밤 열린 ‘2014 한국방송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우수연기상 장편드라마 부문 남자 수상자로 선정됐다.

박영규는 "KBS가 남산에 있을 때 제가 서울예술전문학교를 다녔다. 그때 탤런트들이 학교 앞을 지나가는 걸 보며 꿈을 꾸는 것 같았다. 배우의 꿈을 꾸며 열심히 노력하며 살았는데, 40년 넘어 케이비에스에서 처음 상을 받아봤다"며 수상 소감의 운을 뗐다. 드라마 <정도전>의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이어 박영규는 세상을 떠난 아들을 언급했다. 박영규는 "사실 이렇게 좋은 날이 되면, 한쪽으로는 기쁘고 행복하지만, 항상 보고 싶은, 늘 생각나는 하늘에 있는 우리 아들.. 그 아들에게 열심히 살아가는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 열심히 연기하면서 열심히 살고 있다"고 말했다. 박영규는 "내가 열심히 살아서 빛나면 그 빛이 우리 아들이 아빠 보고 싶을 때 얼른 찾아보라고 열심히 노력하며 살았다"며 아들을 위한 노래를 선보였다.

박영규는 4분여 이어진 수상 소감의 말미에 "카메라 여기로 좀 주세요!"라며 주의를 집중시켰다. 그리고 그는 "우리 세월호 가족 여러분, 힘차게, 내년에 힘차게, 우리 용기를 잃지 말고 삽시다!"라고 외쳐 큰 갈채를 받았다.

앞서 배우 최민수는 지난 30일 세월호 참사를 이유로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황금연기상 수상을 거부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