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그룹 임세령 상무, 이정재와 열애 중.. 대상그룹 후계 구도는?

0
대상그룹 임세령 상무와 배우 이정재의 열애사실이 알려지면서 대상그룹 후계구도를 둘러싼 임세령 상무의 행보가 관심을 받고 있다.

이정재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정재와 임세령 상무가 최근 친구 이상의 감정으로 조심스럽게 만남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정재와 임세령 상무는 오랜 친구 사이로 과거에도 여러차례 열애설이 불거지기도 했지만, 열애사실을 공식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씨제스측은 "2010년부터 두 사람이 열애설에 휩싸이긴 했지만 최근까지는 서로의 힘든 일을 들어주는 우정 그 이상이 아닌 친구 사이였음은 분명히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임세령 상무는 이혼 이후 꾸준히 경영참여 폭을 넓혀오면서 지난해 12월에는 본인의 돈으로 대상그룹의 주식을 취득하는 등 지분확보를 통한 후계경쟁도 본격화됐다는 얘기도 나왔다.

대상그룹은 지난해 12월 11일 임세령 대상 상무가 대상 주식 15만9000주(0.46%)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임세령 상무는 대상그룹의 지주사인 대상홀딩스(39.53%)와 부친 임창욱 회장(1.19%), 대상문화재단(3.85%) 등에 이어 지분보유자가 됐다. 이에 따라 최대주주(대상홀딩스)와 특수관계인의 대상 지분율은 45.04%(1550만6083주)이 됐다.

임세령 상무는 주식 취득 자금을 근로 및 금융소득 49억9600만원으로 조달했다. 여동생인 임상민 상무가 대상홀딩스 지분을 36.71% 갖고 있으나 최근 주식을 매입해 임세령 상무도 20.41%를 확보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