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규 “아들 잃고 행복을 느끼지 못했다” 과거 발언 재조명

0
박영규 아들을 떠난 뒤 심정을 토로한 박영규의 과거 발언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박영규는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출연해 먼저 세상을 떠난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토로했다.

당시 박영규는 "아들을 잃고 나서 한번도 행복을 느끼지 못했다"며 "이 세상에 태어난 게 후회됐다. 한 때 자살도 생각했다"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박영규는 지난달 31일 진행된 KBS 연기대상에서 수상 소감으로 "이런 좋은 날에는 항상 보고 싶은, 하늘에 있는 우리 아들이 생각난다. 내가 열심히 갈고 닦아서 빛나면, 그 빛이 하늘로 가서 아들이 아빠를 보고 싶을 때 얼른 찾아보라고, 노력하며 살았다"며 2004년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들에게 바치는 ‘축배의 노래’를 불러 감동을 불러왔다.

이어 박영규는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세월호 희생자 가족 여러분, 용기 잃지 마시고 내년에도 힘차게 삽시다"라고 외쳐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한편 박영규는 지난달 31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14 KBS 연기대상’에서 장편 드라마 부문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