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넌트’, ‘골든 글로브’서 작품-감독-남우주연상-음악상 ‘노미네이트’

0
201512111109543318.jpg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감독 알레한드로 G. 이냐리투)가 제7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음악상 주요 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는 아직 개척되지 않은 19세기 미국 서부의 사냥꾼 휴 글래스(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분)가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동료 존 피츠제럴드(톰 하디)에게 버려진 후, 자신을 배신한 동료에게 처절한 복수를 결심하는 이야기다.

지난 2014년 ‘버드맨’으로 제87회 아카데미 감독상과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의 영예를 거머쥔 알레한드로 G. 이냐리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톰 하디가 참여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는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으며, 먼저 알레한드로 G. 이냐리투 감독의 빼어난 연출력으로 작품상 및 감독상 후보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음악감독 류이치 사카모토, 알바노토가 음악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으며, 또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남우주연상 후보로 노미네이트 되어 기대를 고조시키고 있다.

이에 앞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지난 6일 보스턴비평가협회 및 워싱턴비평가협회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어 이번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도 유력한 수상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또한 이미 진행된 해외 시사회에서 많은 해외 언론과 평단들이 극찬을 쏟아낸 바 있다.

이어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는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에 대한 기대감까지 불러일으키고 있다.

한편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는 오는 2016년 1월 14일 개봉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