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승진, 부상 치료 받고 여성 관중에게 달려들어.. 무슨 일?

0
하승진이 코뼈 골절로 코피를 흘려 퇴장할 당시 관객의 자극적인 발언에 격분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승진은 1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2014-2015 KCC 프로농구’ KCC와 삼성과의 경기에서 24일만에 복귀전을 치렀다.

이날 하승진은 4쿼터에서 삼성 리오 라이온스의 팔꿈치에 안면을 맞아 코뼈부상을 입었다.

쌍코피를 쏟은 하승진은 잠시 코트에서 일어서지 못하고 한참 쓰러져 응급처지를 받은 뒤 라커룸으로 향했다.

이 과정에서 삼성팬이였던 여성 관중이 "열심히 뛰지도 않으면서 아픈 척을 한다"고 비난을 퍼부었다.

이에 하승진은 격분해 관중석으로 달려들려 하자 KCC 구단 프런트와 경호원이 급히 그를 말렸다.

KCC 구단 관계자는 "그 여성 팬이 욕설과 함께 열심히 뛰지도 않으면서 아픈 척 하지 말라는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그 얘기를 듣고 하승진이 흥분을 자제하지 못한 것 같다"고 밝혔다.

하승진은 최근 종아리 부상으로 한 달여간 결장하면서 팀 성적이 부진한 가운데 복귀전에서 부상을 당해 심기가 불편할 수 밖에 없었다. 이런 하승진에게 여성팬이 욕설 비난을 퍼부어 발끈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해당 여성은 "욕설은 하진 않았다. (하승진) 선수에게 들릴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다.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여성이 직접 하승진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려고 했지만 하승진이 흥분한 상태임을 감안해서 관계자들이 만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승진은 코뼈가 부러져 2일 수술을 받을 예정이어서 최소 2주간 결장할 전망이다.

하승진 하승진 하승진 하승진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