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킴, 해외 언론도 조명.. “미국서 유명해질 수도”

0
가수 바비킴(본명 김도균·42)이 미국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술에 취해 성추행을 하는 등 난동을 부려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조사까지 받은 것과 관련, 해외 언론들도 이를 조명하고 나섰다.

9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바비킴은 지난 7일 오후 4시 49분 인천을 출발해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대한항공 KE023편 일반석에서 출발 5시간 정도 지나 술에 취한 채 승무원에게 고성을 지르면서 1시간 가량 난동을 부렸다.

그는 이 과정에서 여자 승무원의 허리를 끌어안고 팔을 만지는 등 여러 차례 신체접촉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변 승객이 그를 말리고 승무원을 보호하는 상황이 연출됐으며, 승무원에게 성적 모욕감을 느낄 수 있는 말까지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날 미국 인터내셔널 비즈니스 타임스(IBT)는 "바비킴이 대한항공 승무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FBI 조사에 직면했다"고 다루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더 나아가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은 "한국의 팝스타 바비킴이 조만간 미국에서 유명해질 수도 있다. 하지만 그의 음악 때문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바비킴 소속사 오스카엔터테인먼트는 "대한항공 측의 발권 실수로 감정이 상한 상태에서 와인을 마셨는데 본인은 만취해 당시 상황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며 피해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