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우, 박한별과 공개 연애에 “‘뜨려고 발악한다’ 악플”

0
정은우

정은우가 박한별과 공개 연애 이후 악플이 늘었다고 털어놨다.

정은우는 20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복 받은 남자들’ 특집 1편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은우는 "최악의 악플은 파파라치에서 내가 비니를 썼는데 어떤 분이 ‘뜨려고 발악을 하는구나’라고 했다"며 "난 꼭 마스크를 써야 하나 생각했다. 내가 그 분(박한별)의 남자이기에 부러워 그런가보다 한다. 악플에 크게 신경 쓰는 편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은우는 박한별과 공개 연애 중인 것에 대해 "미래를 모르는데 파파라치를 통해 열애사실이 알려져 더 조심스럽다"면서 "연기자로서 객관적인 평가보다 박한별의 사적인 부분에 포커스가 맞춰질까 걱정된다. 여자 입장에서 상처가 되진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정은우는 SBS 주말드라마 ‘내 마음 반짝반짝’에서 구관모 역을 소화하고 있다.

정은우 정은우 정은우 정은우 정은우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