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음사 회장 손녀 박윤하, 유희열 러브콜 받아.. 얼마나 잘하길래?

0
민음사 회장 손녀 박윤하

민음사 회장 손녀로 밝혀진 ‘K팝스타4’ 박윤하가 화제다.

민음사 회장 손녀 박윤하는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3사의 심사위원들과 참가자들은 기습 배틀 오디션 평가전을 위해 안테나뮤직에 모였다. 3사의 심사위원들은 박윤하, 정승환, 이진아를 기습배틀 주자로 내세웠다.

JYP 대표로 나온 박윤하는 휘성의 ‘안되나요’를 열창해 유희열의 감탄을 이끌었다. 유희열은 "박진영에게 화가 난다. 박진영의 작전인 거 같다"며 "어색한 옷인데 빠져들게 됐다. 만약 다음 토이 노래가 나오면 객원보컬로 참여해달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유희열은 "내가 만든 멜로디를 박윤하 양이 부른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며 박윤하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한편 민음사는 1966년에 설립된 국내의 대표적인 출판사로, 박윤하는 박맹호 회장의 손녀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민음사 회장 손녀 박윤하, 민음사 회장 손녀 박윤하, 민음사 회장 손녀 박윤하, 민음사 회장 손녀 박윤하, 민음사 회장 손녀 박윤하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