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자들: 디 오리지널’, 오프닝-엔딩 새 장면&캐릭터 비하인드 스토리 추가

0

201512150919562819.jpg

영화 ‘내부자들’이 3시간 오리지널 버전으로 더 강렬한 이야기를 펼친다.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이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50분이 추가된 이야기들을 미리 살펴본다.

‘내부자들'(감독 우민호)은 청불 영화 흥행의 새로운 획을 그은 범죄드라마다. 관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3시간 오리지널 버전인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이 제목 및 개봉일을 확정했다.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은 ‘내부자들’에서 무려 50분이나 추가된 버전으로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장면들이 더해져 관객들이 지녔던 궁금증을 해소시켜 줄 예정이다.

이번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의 개봉은 한국 영화 역사상 새로운 시도라고 할 수 있다. 첫 번째, 역대 확장판 영화 사상 최대 분량인 50분이 추가됐다. 기존 확장판을 개봉한 한국영화들이 단 몇 분을 추가한 것과 달리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은 무려 50분이라는 분량을 추가한 것.

두 번째로 오프닝과 엔딩에 새로운 장면이 추가됐다. ‘내부자들’의 기존 장면은 유지하되 오프닝과 엔딩에 새로운 장면을 더하면서 비열한 사회를 통찰하는 다른 시각을 제시한다.

마지막으로 ‘내부자들’에서 볼 수 없었던 캐릭터들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들어가면서 배우들의 숨막히는 열연을 볼 수 있다. 주조연을 막론하고 배우들의 연기력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는 ‘내부자들’이 이번 오리지널 버전을 통해 배우들의 열연을 추가적으로 볼 수 있어 캐릭터들의 깊이감과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한편 ‘내부자들’에 이어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권력가들의 욕망을 표현하고자 했던 우민호 감독의 작품 의도가 짙어진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은 오는 31일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