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윤균상, 독보적 존재감 발산 ‘시선 집중’

0
201512151159573032.jpg

‘육룡이 나르샤’에 출연 중인 배우 윤균상이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위화도 회군’을 결정한 이성계(천호진 분)의 곁을 지키는 무휼(윤균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무휼은 이지란(박해수 분)의 명으로 이방우(이승효 분)와 이방과(서동원 분)에게 위화도 회군을 알리기 위해 나섰다.

무휼은 무사 본능을 폭발시키며 위기에 처한 이방우와 이방과를 구해냈으며, 이방원(유아인 분) 뿐만 아니라 그의 가족까지 지켜내며 막강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처럼 무휼은 아무것도 모르는 순수한 모습부터 회를 거듭할수록 달라진 눈빛과 함께 깊어진 속내를 보이며 여섯 용 중 한명으로서 진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