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아야 산다’ 김승우 “문용석, 살 빼서 걸그룹 사귀고 싶다더라”

0

201512161203532253.jpg

배우 문용석이 걸그룹 멤버를 사귀고 싶다고 밝혔다.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잡아야 산다’(감독 오인천) 제작보고회에 오인천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승우, 김정태, 한상혁, 신강우, 김민규, 문용석 등이 참석했다.

이날 문용석은 체력관리를 어떻게 했냐는 질문을 받고 “살이 많이 쪄 있는 상태라 촬영 전에 3주 동안 7킬로그램을 뺐다. 운동하면서 체력까지 길렀기 때문에 촬영 하는 동안 힘들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김승우는 “용석이가 살을 더 빼서 성공하면 걸그룹 멤버를 사귀고 싶다고 했다”고 폭탄 선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정태는 “용석이는 늘 이런 이야기를 한다. 에이핑크의 보미인가. 그런 스타일과 사귀고 싶다고 했다”고 덧붙였고, 문용석은 “노코멘트 하겠다”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극중 문용석은 ‘꽃고딩’ 중 가장 걱정도 많도 생각도 많은 성민 역을 맡았다.

한편 ‘잡아야 산다’는 하룻밤 만에 정신까지 탈탈 털린 채 개망신 제대로 당한 형님들과 세상에 무서울 것 하나 없는 질풍노도 ‘꽃고딩’ 4인방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담은 영화로, 오는 2016년 1월 7일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