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 금사월’ 송하윤, 극 흐름 주도..시청률 견인 ‘일등 공신’

0
201512211151072291.jpg

‘내 딸, 금사월’에 출연 중인 배우 송하윤이 단순한 주인공 친구를 뛰어넘어 극의 흐름을 주도하며 존재감을 과시해 시청률 견인에 일등 공신으로 활약 중이다.

송하윤은 현재 방송 중인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에서 금사월(백진희 분)의 절친이자 주기황(안내상 분)이 잃어버린 딸 이홍도 역을 맡아 열연 중에 있다.

이홍도는 강만후(손창민 분)과 오혜상(박세영 분)의 악행을 낱낱이 목격했지만, 안타깝게 추락 사고를 당해 기억을 모두 잃은 상태였다.

이 때문에 주인공들의 복수도 잠시 멈칫한 상황. 하지만 이홍도가 기억을 되찾으면서 극의 전개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지난 20일 방송에서는 기억이 돌아온 이홍도가 금사월과 손 잡고 강만후를 몰락시키는 모습이 전파를 타 시청자들의 속을 시원하게 해줬다.

이들은 보금그룹 창립기념 행사장에서 강만후의 악행이 담긴 영상과 녹음 파일을 틀며, 그의 만행을 만천하에 폭로했다.

이홍도는 행사에 참석한 많은 사람들 앞에서 "당신이 그때 날 밀었다. 오혜상과 싸우다가 녹음기를 뺏으려하니, 날 밀었다"라고 외치며 시원한 전개를 이끌었다.

송하윤이 연기하는 이홍도는 초반에는 단순한 ‘주인공 친구’였지만 회를 거듭할 수록 존재감을 드러내며, 이젠 극에 없어서는 안될 인물로 성장했다.

또한 송하윤과 안내상이 보여주는 애틋한 부녀의 정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얼얼하게 만들며, 시청률 견인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내 딸, 금사월’은 인간 삶의 보금자리인 집에 대한 드라마로, 주인공 금사월이 복수와 증오로 완전히 해체된 가정 위에 새롭게 꿈의 집을 짓는 작품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