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썰전 하차, 지난해부터 하차 생각 하고 있어…“그동안 고마웠습니다”

0

201505010712052708.jpg

허지웅 썰전 하차

허지웅 썰전 하차 소식이 전해지며 이목을 끌고 있다.

허지웅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말부터 계속 하차에 대한 생각을 하고 있었다가 제작진과 상의 끝에 결단을 내리게 됐다"며 김수아 PD가 다른 프로그램으로 가는 시점에 자연스럽게 함께 하차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허지웅은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흠 기사 벌써 떴네요. 누군가의 의견에 대해 반대할 수는 있어도 그것을 이유로 혐오에 근거한 배제를 논할 수는 없는 거죠. 누군가의 의견에 대해 반대할 수는 있어도 누군가가 의견이 없다는 이유로 반대할 수는 없는 거고요. 그동안 고마웠습니다"라고 남겼다.

이어 "나이가 들면서 세상의 다양함에 대해 이해를 넓혀가다가 어느 순간 나 자신의 저열함에 대해 같은 ‘다양성’의 기준을 주장해도 된다고 착각하게 되는 순간이 있다. ‘썰전’을 하면서 그런 사람을 너무 자주 오래 보았다. 이제 안 봐도 됨"이라고 전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