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살벌 패밀리’ 이용주, 민아 스토커 변신..거친 ‘상남자’ 매력 발산

0
201512221516215193.jpg

배우 이용주가 걸스데이 민아의 스토커가 됐다.

이용주는 오는 23일 방송하는 MBC 수목드라마 ‘달콤살벌 패밀리'(극본 손근주 김지은, 연출 강대선)에 등장,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할 예정이다.

케이블채널 tvN ‘푸른거탑’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이용주는 ‘달콤살벌 패밀리’에서 민아(백현지 역)를 위협하는 의문의 남자로 출연한다. 그는 샛노란 머리와 올블랙 패션으로 등장해 드라마의 긴장감을 이끄는 중요한 ‘스릴 메이커’로 활약한다.

이용주는 허당 ‘국민 신병’의 이미지를 완벽하게 벗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는다. 그는 민아의 숨겨진 과거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해 본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앞선 촬영에서 이용주는 추운 날씨였음에도 불구하고 내내 밝은 모습으로 연기에 임했다. 그는 "민아와 함께 연기하게 돼 영광이다"라며 팬심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카메라를 향해 거친 남자의 매력을 풍기고 있는 그가 어떤 연기로 안방여심을 흔들게 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는 손대표(김원해 분)에게 납치 감금을 당하게 된 태수(정준호 분)와 기범(정웅인 분)은 그 배후에 서형사(서현철 분)가 있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이에 두 남자가 이 위기를 어떻게 모면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