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삼겹살, 스타들이 찾는 삼겹살 맛집! 빅뱅도 온다고?

0
201505010748104142.jpg

수요미식회 삼겹살

수요미식회 삼겹살 편이 방송되며 시청자들의 미각을 자극하고 있다.

29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대한민국 삼겹살 맛집 세 곳이 공개됐다.

첫 번째 삼겹살 맛집은 ‘자연석돌구이’로, 대패 삼겹살이 대표 메뉴이며 가격은 1만1000원이다. 오전 11시부터 자정까지 영업한다.

강용석은 자연석돌구이의 삼겹살에 대해 "고기의 질이 좋다. 대패 삼겹살도 저렴하다는 생각을 안 하게 한다"며 극찬했고, 전현무 역시 "나 같은 초딩 입맛에는 최고다. 너무 맛있다. 한 번에 5, 6점씩 먹으면 풍미가 최고다"라고 전했다.

두 번째 삼겹살 맛집은 제주도 ‘돈사돈’ 이다. 이곳의 특징은 근(600g) 단위로 판매하며 가격은 4만5000원이다. 오후 12시30분부터 오후 10시 까지 영업한다.

전현무는 이 곳에 대해 "지드래곤과 태양이 무조건 들리는 집이라고 알고 있다"며 스타들도 찾는 맛집으로 소개했다.

세 번째 삼겹살 맛집은 ‘베러댄비프’로 오리지널그릴드 삼겹살 1만9000원, 버라이어티 삼겹살 2만3000원이며, 평일에는 오전 11시30분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주말에는 오후 12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영업한다.

이현우는 "소개팅 장소로 유명한 곳이다. 20~30대 여성이 80%를 차지한다"고 덧붙였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