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호 강예원, 연애의 기술은 ‘밀땅?’ 연락 잘 안하고 전화 잘 안받아….

0
201505010758512477.jpg

오지호 강예원

오지호 강예원이 영화 ‘연애의 맛’ 언론시사회에 참여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30일 오지호는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연애의 맛’ 언론시사회에서 "환자를 치료하는 장면이 부끄러웠다. 여성분이 다리를 올리고 있고 그 모습을 쳐다보며서 연기를 해야하는데,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특히 함께 촬영하는 배우분이 우셔서 참 힘들었던 기억이 난다"며 "여타 다른 영화에서 봤던 비슷한 많은 장면이 있는데, 일반 관객들이 보시면 많이 웃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지호는 본인의 ‘연애의 기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연애의 기술이 있느냐’고 묻는 기자의 질문에 "연락을 잘 안하고, 전화가 와도 잘 안받는다"고 답해 밀땅의 고수임을 밝혀 이목을 끌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