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진 감독, 불법 토토·승부 조작 혐의 입건 ‘출국금지’

0

전창진, 전창진, 전창진, 전창진, 전창진

프로 농구단 안양 KGC 인삼공사의 전창진 감독(52·사진)이 억대의 불법 도박과 승부 조작 혐의로 입건됐다.

25일 서울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창진 감독은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에서 3억원에 이르는 금액을 지난 시즌 자신이 지휘했던 부산 KT 경기에 베팅, 이와 함께 승부조작에 나선 정황도 포착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전 감독을 출국금지 시켰으며 곧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 같은 내용을 진술한 사채업자 등을 최근 소환해 조사를 마쳤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 감독이 베팅과 승부조작 전 과정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 감독은 2014~2015 시즌이 진행되던 올 2, 3월 불법 스포츠토토에 참여해 부산 KT가 큰 점수 차로 패하는 쪽에 돈을 건 혐의를 받고 있다. 금액은 최소 3억원으로, 2배 가까운 고배당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전 감독의 지시를 받고 지인들에게 수익금 배분을 약속한 뒤 자금을 마련한 혐의로 일당 4명 중 2명을 구속했다.

한편, 전 감독은 지난 2009-10시즌부터 KT감독을 맡아 올 3월까지 6년간 팀을 지휘했으며 계약 만료 후 현 소속팀인 안양 KGC 인삼공사로 이적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