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세븐틴 “데뷔 전 리얼리티 프로그램 출연, 돌발상황에 적응하는 법 배웠다”

0

201505261218593990.jpg

그룹 세븐틴(SEVENTEEN)이 데뷔 전 찍었던 MBC뮤직 ‘세븐틴 프로젝트’에서 생긴 에피소드를 밝혔다.

26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MBC드림센터에서 신인 그룹 세븐틴의 첫 번째 미니 앨범 ‘17캐럿(CARAT)’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에스쿱스는 “프로젝트의 미션을 하다 보니 서로 이야기하는 시간이 부족했다. 그래서 서로에게 서운했던 점을 이야기 하지 못했는데 지난 방송에서 우지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리얼리티를 촬영하면서 많은 무대를 섰었는데, 그 무대의 환경과 돌발 상황을 항상 신경 써 왔다. 데뷔 이후에 이런 상황에 대해 익숙하게 적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세븐틴은 13명의 멤버로 이루어진 다국적 보이그룹으로, 열 세 명의 멤버(13)와 세 개의 팀(3)이 모여 하나의 그룹(1)을 이룬다는 의미처럼 세븐틴이라는 그룹 활동 외에 각자의 특징에 맞는 힙합팀, 보컬팀, 퍼포먼스팀 세 개의 개별 그룹 활동까지 병행한다.

세븐틴의 데뷔 앨범 ‘17CARAT’은 타이틀곡 ‘아낀다’, 세븐틴 리얼리티 ‘세븐틴 프로젝트’를 통해 선공개 됐던 ‘샤이닝 다이아몬드(Shining Diamond)’, 풋풋한 사랑의 감성을 담은 보컬팀의 곡 ‘20’, 힙합팀의 에너지를 직설적으로 표현한 트랙 ‘아예(Ah Yeah)’, 퍼포먼스팀의 드라마틱한 무대가 드러나는 ‘잼잼(Jam Jam)’ 등 총 5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아낀다’는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 안에 소년의 풋풋한 감성을 담아냈으며, 중독성 있는 멜로디 사이에 숨어있는 유쾌 발랄한 재치가 인상적인 곡이다.

한편 세븐틴은 26일 오후 6시 MBC뮤직을 통해 생방송되는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첫 번째 미니 앨범 ‘17CARAT’은 오는 29일 발매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