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진 승부조작, KBL “심려끼쳐 죄송.. 사실이면 강력 조치”

0

전창진, 전창진, 전창진, 전창진, 전창진

프로 농구단 안양 KGC 인삼공사의 전창진 감독(52·사진)이 억대 불법 도박과 승부 조작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이 공식 사과했다.

26일 KBL은 공식 사이트를 통해 "승부조작 수사와 관련해 프로 농구가 다시 한 번 불미스러운 사건에 연루돼 심려를 끼쳐 드린 것에 대해 농구팬들에게 깊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바 최종 수사 결과를 신중하고 겸허한 자세로 지켜볼 예정이며 만일 혐의가 사실로 확인될 경우 엄중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불법 도박 및 승부 조작 행위 근절을 위해 수사기관의 협조 요청이 있을 시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 중부경찰서는 전창진 감독이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에서 3억원에 이르는 금액을 지난 시즌 자신이 지휘했던 부산 KT 경기에 베팅, 이와 함께 승부조작에 나선 정황도 포착됐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경찰은 전 감독을 출국금지 시켰으며 곧 소환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전 감독은 지난 2009-10시즌부터 KT감독을 맡아 올 3월까지 6년간 팀을 지휘했으며 계약 만료 후 현 소속팀인 안양 KGC 인삼공사로 이적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