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킹’ 조정치, 소속사 사장 윤종신에 게 분노한 이유?

0
201512291045352814.jpg

가수 조정치가 자신의 소속사 사장인 가수 윤종신에게 불만을 토로했다.

29일(오늘)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스타킹’에서는 ‘스타 판정단’들이 2015년을 마무리하며 그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시원하게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진다.

‘스타 판정단’으로 출연한 조정치는 자신의 차례가 되자, 다짜고짜 “야, 윤종신” 이라고 외치며 불만을 털어놨다. 이어 “가수 김예림만 챙기지 말고, 나와 뮤지도 좀 챙겨라”라며 하극상을 선보였고, 이를 지켜보던 같은 소속사의 뮤지 역시 “맞는 말이다”라며 하극상에 동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함께 출연한 신인 남자그룹 업텐션 역시 소속사에 대한 불만을 조심스럽게 이야기 했다. 우신은 소속사 사장인 그룹 신화의 앤디에게 “휴가 좀 달라”고 당차게 얘기하는가하면, 같은 팀 쿤은 매니저에게 “밥 좀 먹여라”라며 ‘생계형 불만’을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스타킹’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