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카라 박규리 “카라만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 보여드리고파”

0

   

201505261602567634.jpg

박규리가 카라만의 음악 색깔에 대해 설명했다.

26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카라(박규리, 한승연, 구하라, 허영지)의 미니 앨범 ‘인 러브(IN LOVE)’ 쇼케이스가 열렸다.

박규리는 이날 현장에서 "사실 카라는 굉장히 섹시한 쪽, 굉장히 귀여운 쪽으로 나누기보다 건강하고 활발한 에너지 넘치는 무대가 카라와 어울린다고 생각한다"며 "멤버들이 굉장히 어리지만은 않기 때문에 귀여운 무대를 하면 건강하고 멋있게 표현되는 것 같다. ‘큐피드’의 경우도 발랄한 쪽으로 풀려고 했는데, 어른스럽게 표현이 되더라. 연륜과 경험에서 나온 것들이 자연스럽게 쌓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규리는 이어 “팬 분들은 귀엽고 깜찍한 모습을 원하시지만, 러블리즈나 여자친구처럼 리본 달고 나오면 어울릴 수도 있지만 저희가 약간 부끄럽다”며 “앞으로 카라만의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박규리는 “예전의 ‘스텝’과 ‘미스터’ 같은 건강미와 활력 넘치는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큐피드(CUPID)’는 K POP 씬의 떠오르는 별인 e.one과 EJ.SHOW가 카라를 위해 콜라보레이션한 곡으로 셔플기반의 신나는 리듬과 도입부의 신스 라인이 인상적이다. 더불어 마음에 드는 남성의 마음을 저격하듯 당당하게 다가서는 여자들의 마음을 재치 있게 표현한 가사와 긴장감 있는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

카라의 7번째 미니앨범 ‘인 러브’는 펑키한 베이스와 기타의 사운드가 돋보이는 ‘스타 라이트(Starlight)’, 긴장감 있는 멜로디가 인상적인 타이틀 곡 ‘큐피드(CUPID)’, 어쿠스틱한 사운드가 인상적인 ‘그땐 그냥’, 디스코 느낌의 리듬이 중독성 있는 ‘아이 러브 미(I Luv Me)’, 귀여운 가사가 매력적인 ‘피카부(Peek-A-Boo)’, 감성을 자극하는 멜로디라인이 돋보이는 드림러버 (Dreamlover) 등 총 6곡의 수록됐다.

한편 카라의 미니앨범 ‘인 러브’는 오늘(26일) 정오 발매됐으며, 같은 날 오후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윤효진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