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신세경에게 징표로 앞섶 떼어 건내

0
201512291605561064.jpg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 신세경에게 약속의 징표를 건냈다.

2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25회에서는 이방원(유아인 분)이 분이(신세경 분)를 위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방원은 분이와 대화를 나누며 훗날을 약속했다. 이방원은 "실망하면 지는 거라고 했다면서. 그 얘기 듣고 네가 얼마나 실망 했는 줄 알겠더라. 날 믿어. 나 성급하잖아. 그런 사람은 추진력도 있어. 내가 스승님과 아버지 달달 볶아서 하시게 할 거야"라며 토지개혁을 추진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방원은 약속의 징표로 자신의 옷 앞섶을 떼어 건넸다.

한편, 그와 함께 이날 방송에서는 조민수(최종환 분)의 이성계 암살실패와 이방지(변요한 분) 연희(정유미 분)의 과거 강간범 응징이 그려지며 이어질 전개에 긴장감을 더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