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나를 잊지 말아요’, 김하늘의 영화였으면..”

0
201512291631309307.jpg

배우 정우성이 ‘나를 잊지 말아요’는 김하늘이 연기한 진영 캐릭터의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는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감독 이윤정)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윤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우성, 김하늘 등이 참석했다.

정우성은 이날 현장에서 "’나를 잊지 말아요’는 시나리오를 읽고 영화를 만들면서도, 관객들에게 보여주는 지금 순간에도 진영의 영화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상처를 이겨내는 진영의 모습에서 여성 특유의 강인함을 볼 수 있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석원 캐릭터는 순간 자기가 알고 있는 감정 그대로만 표현하면 됐다. 진영은 그런 그를 바라봐야 했기에 연기하기에 더 어려웠을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우성은 극 중 10년의 기억이 송두리째 사라진 변호사 석원 역을 맡았다. 석원은 처음 만난 자신을 보며 눈물을 흘리는 여자 진영(김하늘 분)을 만나 이제는 그의 모든 것을 기억하고 싶어 한다.

한편 ‘나를 잊지 말아요’는 교통사고 후 10년간의 기억을 잃어버린 채 깨어난 남자 석원과 그 앞에 나타난 비밀스러운 여자 진영, 지워진 기억보다 소중한 두 사람의 새로운 사랑을 그린 감성 멜로다. 오는 2016년 1월 7일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