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잊지 말아요’ 정우성 “남녀의 다른 온도차, 따뜻함 가져갔으면”

0
201512291633503481.jpg

배우 정우성이 ‘나를 잊지 말아요’를 보고 관객들이 따뜻함을 가져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성동구 CGV왕십리에서는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감독 이윤정)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이윤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우성, 김하늘 등이 참석했다.

정우성은 이날 현장에서 "부담되는 시기에 이목이 집중되는 멜로영화로 개봉을 앞두고 있다. 여러분들이 편하게 영화를 본 다음에 따뜻함을 가져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상처를 이겨내는 남녀의 다른 입장과 자세를 보고 서로를 이해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우성은 극 중 10년의 기억이 송두리째 사라진 변호사 석원 역을 맡았다. 석원은 처음 만난 자신을 보며 눈물을 흘리는 여자 진영(김하늘 분)을 만나 이제는 그의 모든 것을 기억하고 싶어 한다.

한편 ‘나를 잊지 말아요’는 교통사고 후 10년간의 기억을 잃어버린 채 깨어난 남자 석원과 그 앞에 나타난 비밀스러운 여자 진영, 지워진 기억보다 소중한 두 사람의 새로운 사랑을 그린 감성 멜로다. 오는 2016년 1월 7일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