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연복, 맹기용 셰프 음식 먹다 그만..

0

1.jpg

이연복 맹기용, 이연복 맹기용, 이연복 맹기용, 이연복 맹기용, 이연복 맹기용

이연복 셰프를 맹기용 셰프가 만든 음식 ‘맹모닝’을 먹다 괴로워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휴가로 자리를 비운 박준우 셰프 대신 맹기용 셰프가 투입돼 꽁치 통조림을 이용한 샌드위치 ‘맹모닝’을 만들었으나 이원일 셰프에게 패배했다.

맹기용은 이날 ‘냉장고를 부탁해’에 첫 방송으로 조리과정 내내 우왕좌왕 하는 불안한 모습을 보였고 결국 꽁치 통조림의 비린내를 잡지 못했다.

맹기용의 ‘맹모닝’을 맛본 지누는 “꽁치냄새가 난다”며 “비린내가 난다”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특히 대가 이연복 셰프가 먹다가 뱉는 듯한 모습이 잡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해당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연복 셰프, 정말 별로였나 보다" "맹기용, 앞으로 어쩌나" "맹기용, 너무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연복 맹기용, 이연복 맹기용, 이연복 맹기용, 이연복 맹기용, 이연복 맹기용

온라인편집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