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여친클럽 변요한, 첫 주연에 ‘청일점’까지! 변요환 ‘계 탔네’

0

201505010948547081.jpg

구여친클럽 변요한

구여친클럽 변요한이 송지효와 더불어 네 명의 여배우와 환상 호흡을 선보인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금토드라마 ‘구여친클럽'(극본 이진매, 연출 권석장)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송지효, 변요한, 이윤지, 장지은, 류화영, 권석장 PD가 참여했으며 박경림이 진행을 맡았다.

구여친클럽 변요한은 전작 ‘미생’ 한석율을 넘어서야 한다. ‘미생’에서 대중의 사랑을 꿰찬 뒤 첫 번째 주연작이라는 점에 대해 "처음에는 당연히 부담감이 있었다"며 "송지효 선배님, 이윤지 선배님, (류)화영이, (장)지은이를 만난 뒤 느낀 건 부담감보다는 다같이 재밌게 놀다가 끝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고 처음과 달라진 심경을 전했다.

이어 그는 "솔직히 말하면, 잘하면 얼마나 잘하겠나 싶긴 하다. 즐겁게 하는 것이 항상 지금까지 해왔던 나만의 방식인 것 같다. 그렇게 생각하고 나니 부담감은 사라졌다"고 덧붙였다.

이날 변요한은 갑작스럽게 진행된 이상형 월드컵 고르기에서 난색을 표하며 "너무 만나는 시간이 짧다. 서로를 알아가야 할 시간이 부족했다"고 손사래를 쳤다.

변요한은 "잠시만요. 이러면 나중에 촬영하기가 너무 힘들어질 것 같다"며 "정말 땀이 나려고 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권석장 PD에게 "감독님은 누구시냐"라고 물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송지효는 "이걸로 인해 우리 사이가 틀어질 수도 있다"라고 말했고 변요한은 "그럼 역할로 하겠다. 친구같은 캐릭터가 좋으니 김수진 캐릭터의 송지효가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변요한은 극 중에서 구여친들의 이야기를 웹툰으로 그리는 웹툰 작가 방명수 역을 맡아 연기한다.

‘구여친클럽’은 인기 웹툰 작가 방명수(변요한)와 그의 구여친들의 이야기가 담긴 웹툰을 영화화하게 된 영화 프로듀서 김수진(송지효)이 벌이는 로맨틱 코미디다. 오는 5월 8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fn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