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창진 감독 입장 표명 “후배가 이름을 판 것”

0

코치.jpg

프로농구 승부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전창진 KGC 감독 측이 입장을 밝혀 관심이 모아진다.

전창진 감독의 변호인인 이정원 변호사는 26일 한 매체를 통해 "전창진 감독을 따르는 후배 A, B씨가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하고, 돈을 빌리는 과정에서 전 감독 이름을 판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전창진 감독의 지인 A, B씨가 불법 도박에 베팅한 금액이 9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거액의 빚을 졌고, 빚을 갚기 위해 또다시 불법 도박을 하면서 ‘감독이 베팅할 경기를 알려준다’며 사채업자에게 돈을 빌렸다. 이 과정에서 전창진 감독에게는 ‘사업자금을 빌린다’고 말하고, 사채업자에게는 ‘베팅’ 얘기를 꺼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창진 감독은 시끄러워지는 게 싫어 빚도 대신 다 갚아줬다. 이들을 사기로 고소할까도 고민했었다고 한다. 그런데 지난주 A씨와 B씨가 긴급체포되면서 갑자기 승부조작 문제로 불거졌다. 사채업자의 주장으로 경찰 수사가 진행돼 대응을 준비하는 와중에 언론 보도가 나왔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전창진 감독 입장에 대해 "전창진, 사실이라면 억울할 듯" "전창진, 후배돈은 왜 갚아줬을까" "전창진, 믿습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onnews@fnnews.com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