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자들’, 42일간 대한민국 성인 700만명 관람..31일 확장판 개봉

0
201512301034293660.jpg

영화 ‘내부자들’이 개봉 42일째 7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내부자들’은 개봉 42일째인 30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누적 관객수 7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 기록은 배급사 집계 기준 청불 영화 1위 ‘친구’에 이은 최고 기록이며, 역대 청불 영화 공식 통계상 최초로 700만 명을 돌파한 작품이다. 지금까지 600만 이상 관객을 동원했던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영화는 ‘타짜’, ‘아저씨’,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가 있었다.

이로서 ‘내부자들’은 역대 청불 영화의 모든 흥행 기록 리스트를 모두 갈아치웠다. 역대 청불 영화 최단기간 100만, 200만, 300만, 400만, 500만, 600만, 700만 기록과 함께 최고 오프닝, 일일 최다 관객 동원, 주말 최다 관객을 동원했으며 2015년 청불 최고 흥행작 및 2015년 개봉 한국영화 흥행 TOP3에 오르는 2015년 화제의 작품으로 등극했다.

대한민국 성인들이 화끈하게 응답한 ‘내부자들’은 화제의 어록과 명장면으로 문화계 및 정치계 등 대한민국을 뒤흔든 신드롬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여기에 ‘내부자들’의 3시간 오리지널 버전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이 개봉 예정이다.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은 한국영화 확장판 중 사상 최대 분량 50분이 추가되며, 대한민국을 움직이는 진짜 권력가들의 숨겨진 이야기가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내부자들’은 대한민국 사회를 움직이는 내부자들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드라마로, 확장판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은 오는 31일 관객들과 새롭게 만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