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기대상] 김정은, 최우수상 “사랑하는 자기, 사랑하며 잘 살겠다”

0
201512310013518072.jpg

배우 송창의와 김정은이 ‘MBC 연기대상’에서 연속극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는 ‘2015 MBC 연기대상’이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날 시상식 MC는 방송인 신동엽, 배우 이성경이 맡았다.

이날 ‘여자를 울려’로 연속극 부문 남자 최우수상을 수상한 송창의는 "처음에 자신이 없었다. 고등학생의 아버지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알고 대본이 잘못들어온 줄 알았다. 함께 출연한 김정은 누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여자를 울려’로 연속극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정은은 "솔직하게 촬영 현장에서 도망 가고 싶었다. 정말 어려운 역할이었다. 연기를 그래도 몇 년 했는데 왜 나는 어려울까 생각을 했었는데, 해답은 사람이었던 것 같다. 시청자들에게 위로 받는 것이나 현장에서도 사람 사이의 관계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다"고 이야기 했다.

마지막으로 김정은은 "사랑하는 가족들, 미국에서 보고 있을 가족들께 감사하다. 내가 결혼식 날짜를 말하지 못한 이유는 예비남편이 전부 맡아서 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사랑하는 자기에게 말하고 싶다. 사랑하며 잘 살겠다"며 예비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한편 2015 ‘MBC 연기대상’ 대상, 올해의 드라마상, 남녀인기상, 베스트 커플상은 생방송 문자 투표로 결정될 예정이다. ‘여자를 울려’ 김정은, ‘앵그리맘’ 김희선, ‘전설의 마녀’&’내 딸 금사월’ 전인화, ‘킬미 힐미’ 지성, ‘화정’ 차승원, ‘킬미 힐미’&‘그녀는 예뻤다’ 황정음이 후보로 선정됐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