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인트’ 박해진, 안방 출격 D-3..‘기록의 사나이’ 명성 이어가

0
201601011005217632.jpg

배우 박해진의 안방극장 출격이 3일 앞으로 다가왔다.

박해진은 오는 4일 첫 방송을 앞둔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극본 김남희 고선희, 연출 이윤정, 이하 치인트)의 유정 캐릭터를 맡아 열연을 선보인다. 그가 ‘치인트’를 통해 또 한 번 새로운 기록들을 쓸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해진은 다양한 출연작으로 늘 새로운 역사를 쓰는 독보적인 행보를 걸어왔다.

먼저 그는 중국에서 국민 드라마라 불리는 작품 ‘첸더더의 결혼기’, ‘또 다른 찬란한 인생’, ‘연애 상대론’ 등에서 3년 연속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세 작품은 중국 동영상 사이트 및 인터넷 TV에 평점 평균 9.4점, 통합 조회 수 7억 2천 뷰 이상으로 이는 중국 작품에 출연한 한국 배우 중엔 유일무이한 기록이다.

그가 출연한 한국 드라마의 기록 또한 이에 못지 않다. 지난 2012년 ‘내 딸 서영이'(최고 평점 9.4, 조회수 1천 8백만 이상), 2013년 ‘별에서 온 그대'(최고 평점 9.1, 조회수 33억 이상), 2014년 ‘나쁜 녀석들'(최고 평점 9.4, 조회수 4억6천 이상), 2014년 ‘닥터이방인'(최고 평점 9.4 조회수 16억) 등을 연속으로 히트시키며 박해진 효과를 증명했다. 전작인 ‘나쁜 녀석들’의 경우 박해진의 인기에 힘입어 중국 내 최대 동영상 사이트 유쿠에 정식 판매, 심의 후 방영을 앞두고 있다.

이에 ‘치인트’ 역시 박해진이라는 이름 석 자만으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실제 중국 SNS에선 ‘치인트’가 한일드라마 인기차트에서 유일한 미방영 드라마로 10위까지 이름을 올린데 이어 박해진의 기사가 나오는 날엔 검색수가 급상승 하는 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박해진이 ‘치인트’의 유정과 만나 또 한 번 화제에 중심에 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박해진은 ‘치인트’에서 달콤한 미소 뒤 위험한 본성을 숨긴 완벽 스펙남 유정 역을 맡았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