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1회 백상예술대상’ 최민식·나영석 PD 영예 대상…‘국내 유일 종합예술상 명예 지켰다’ (종합)

0

201505271121496891.jpg

‘제51회 백상예술대상’은 한 해동안 대중들과 울고 웃은 배우, 방송인, 연출자들의 진정한 축제의 장으로 펼쳐졌다. 대상의 영광은 배우 최민식과 나영석PD에게 돌아갔으며, 작품성과 흥행성 뿐만 아니라 대중들의 사랑을 받은 방송 프로그램들이 골고루 수상하며 국내 유일 종합예술상의 명예를 지켰다.

26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는 ‘제51회 백상예술대상’이 열렸다. 이날 대상의 영광은 배우 최민식과 나영석PD에게 돌아갔다.

약 3시간 동안 생방송으로 진행된 이번 시상식은 신동엽, 김아중, 주원이 진행을 맡아 재치있는 입담과 시상식만의 경건함을 적절히 오가며 지루함 없이 즐거운 시상식으로 거듭났다. 또한 옹알스와 정용화, 박진영이 오프닝과 축하무대를 펼쳐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201505271121498139.jpg

이날 영화 부문 신인연기상에는 ‘해무’와 ‘한공주’로 각 영화 시상식 신인 연기상을 휩쓴 박유천과 천우희가 이변 없이 수상했다. TV 부문 신인 연기상에는 tvN ‘미생’으로 연기력을 인정 받은 임시완과 드라마로는 처음 신인상을 수상한 고아성(SBS ‘풍문으로 들었소’)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임시완은 그룹 제국의 아이들 멤버 박형식과 후보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트로피를 거머쥔 임시완은 "후보 중에 그룹 멤버도 있고 ‘미생’을 같이 촬영했던 김대명 선배도 있고, 친한 친구도 있다"며 "연기한 것보다 더 많은 의미를 부여하는 시청자들을 보며 실제 장그래가 많다는 것을 말하는 것 같다. 앞으로도 ‘미생’같은 작품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고, 나도 ‘미생’같은 작품을 또 만났으면 좋겠다. 이 세상의 장그래분들 같이 열심히 합시다”라며 장그래다운 수상 소감을 전했다.

201505271121500947.jpg

영화 부문 최우수 연기상은 ‘끝까지 간다’ 이선균, 조진웅이 공동 수상해 51년 만에 첫 남자 최우수상 공동 수상자를 배출하는 이례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TV 부문 최우수 연기상은 tvN ‘미생’에 출연한 이성민과 MBC ‘마더’로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 송윤아에게 돌아갔다.

송윤아는 수상 소식에 눈물을 글썽이며 “늘 하던 작품 중에 한 작품이기도 하지만 이번 드라마는 나에게 새로 시작하는 의미의 남다른 작품이다. 이런 ‘마마’가 나에게 많은 선물을 줬다. 늘 작품을 통해서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고 말했고, “‘마마’를 찍는 동안 아들 승윤이가 엄마를 잘 기다려줬는데, 아마 이번 여름에도 엄마를 잘 보지 못하고 지내야 할 것 같다. 늘 고맙고 사랑한다”며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신인 감독상은 ‘한공주’의 정주리 감독이 받았으며, 감독상에는 ‘끝까지 간다’ 김성훈 감독이 수상하며, 남자 최우수 연기상에 이어 3관왕을 거머쥐었다. 김성훈 감독은 "후보에 존경하는 감독님들이 계셨다. 더욱 더 부족함이 느껴지는 것 같다. 나의 모지람을 채워주신 스태프분들, 배우분들이 여기에 설 수 있게 해주신 것 같다. 영화 제목처럼 끝까지 온 것 같다. 나와 끝까지 와준 이선균씨와 조진웅씨 정말 최고였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TV부문 연출상은 남자 신인상에 이어 tvN ‘미생’의 김원석PD가 받으며 3관왕에 올랐다. 또한 예능작품상에는 JTBC ‘비정상회담’, 교양 작품상은 KBS1 ‘요리인류’, 드라마 작품상은 SBS ‘풍문으로 들었소’에게 돌아갔다.

201505271121502507.jpg

‘제51회 백상예술대상’의 꽃이라 할 수 있는 TV 부문 대상은 tvN ‘꽃보다 할배’ 시리즈와 ‘삼시세끼’ 시리즈로 케이블 예능 프로그램의 한 획을 그은 나영석 PD에게 돌아갔다. 그동안 ‘백상예술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연출자는 34회 SBS 드라마 ‘새끼’ 이장수PD 이후로 나영석 PD가 두 번째로 영예의 전당에 오르게 됐다.

나영석 PD는 "예능은 ‘대’자 들어가는 상 받으면 안 되는 징크스가 있어 앞으로 기회 없을 것 같다"며 "1박 때부터 같이 고생해준 스태프들 모두 잘하고 있고 저 또한 열심히 할 것을 약속드린다. 같이 10여 년 일해준 이명한 본부장님께도 감사드린다"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어 "상보다 감사한 건 시청률"이라며 "박신혜 2탄이 아직 남았는데 1탄보다 더 재밌다. 이번주 ‘프로듀사’ 루즈한 부분이 보이면 ‘tvN’으로 가차없이 채널을 돌려달라"며 예능 프로그램 PD다운 재치 넘치는 수상 소감으로 기쁨을 만끽했다.

201505271121503443.jpg

영화 부문 대상은 1700만 관객에 감동을 선사한 ‘명량’의 최민식에게 돌아갔다. 최민식은 "영화를 꿈꾸던 그 시절의 최민식과 지금의 최민식이 맞닿아 있는지 모르겠다. 너무 변했고 물들었다. 좋은 작품을 이야기하기보다는 흥행에 대한 이야기를 더 하게됐다"며 "조금이나마 남아있는 그 여백을 끈질기게 붙잡고 늘어져서 지켜보겠다. 끝까지 여백을 지켜보고 더 좋은 작품으로 부끄럽지 않은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무게감 있는 수상 소감으로 ‘제51회 백상예술대상’의 대미를 장식했다.

<다음은 제51회 백상예술대상 수상자/작>

영화 부문

▲남여 신인 연기상=박유천(해무), 천우희(한공주)

▲신인 감독상=정주리(한공주)

▲시나리오상=김경찬 작가(카트)

▲남여 인기상=이민호(강남1970), 박신혜(상의원)

▲남여 조연상=유해진(해적), 김호정(화장)

▲남여 최우수 연기상=이선균(끝까지 간다), 조진웅 (끝까지 간다), 염정아(카트)

▲감독상=김성훈 감독(끝까지 간다)

▲작품상=화장

▲대상=최민식 (명량)

TV 부문

▲남여 신인상=임시완(tvN 미생), 고아성(SBS 풍문으로 들었소)

▲남여 예능상=전현무(JTBC 비정상회담), 이국주(tvN 코미디 빅리그, SBS 룸메이트2)

▲극본상=박경수 작가(SBS 펀치)

▲남여 인기상=이종석(SBS 피노키오), 크리스탈(SBS 내겐 너무 사랑스런 그녀)

▲아이치이 스타상=이민호, 박신혜

▲인스타일 베스트 스타일상=이정재, 신민아

▲남여 최우수 연기상=이성민(tvN 미생), 송윤아(MBC 마더)

▲연출상=김원석PD (tvN 미생),

▲예능 작품상=비정상회담(JTBC)

▲교양 작품상=요리인류(KBS1)

▲드라마 작품상=풍문으로 들었소(SBS)

▲대상=나영석PD

/fnstar@fnnews.com fn스타 윤효진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